분당을 김병욱 의원, 박상우 국토부 장관에 최대한 많은 분당 선도지구 선정 요구, 장관 공감 이끌어

조여일 | 입력 : 2024/02/22 [09:19]

▲ 박상우 장관 면담   © 내일을여는신문


김병욱 국회의원이 박상우 국토부 장관에게 신속한 1기 신도시 재건축을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국회의원(성남 분당을, 국토교통위원회)21일 박상우 국토부 장관을 만나 1기 신도시의 최대한 많은 선도지구 선정과 재건축 지원을 위한 노후계획도시지원특별회계마련, ‘재건축 1+1 입주권 활성화 3논의, 광역교통망체계 보완 등 1기 신도시가 신속히 재건축될 수 있도록 국토부가 미리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김병욱 의원은 올해 말 선정되는 재건축 선도지구를 최대한 많이 지정할 필요가 있다“5월 마련되는 선도지구 기준에 해당 내용이 포함될 수 있도록 해달라강조하며 면담을 시작했다.

 

또한 김 의원은 재건축 1+1 입주권 활성화 3을 설명하며, “1플러스1 입주권을 통해 의무적으로 보유해야 하는 최소 주택 규모를 국민주택규모로 상향하고, 입주권에 따라 얻은 두 채의 주택 중 하나를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산정에서 제외하여 중과세를 면하도록 하는 법이라며 동의율과 재건축 속도, 주택의 질까지 세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해당 법을 면밀히 살필 것을 국토부에 주문했다.

 

▲ 박상우 장관 면담   © 내일을여는신문

 

이어 분당 지역 광역교통망체계 보완을 요청했다. 김 의원은 국정감사를 통해 질의한 신분당선 판교~오포 연장‘SRT 노선 추가 신설을 이야기하며 제가 제안한 신분당선 판교~오포 연장은 경기도에서도 공감하여 이번 2차 도시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시켰다이제 경기도가 국토부로 해당 계획을 올릴 텐데, 국토부가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SRT 선로용량이 27년 포화된다는 점을 언급하며 주민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SRT 노선이 늘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뒤이어 STR 오리동천역, 신분당선 마이스역 등 분당 지역 내 역사 신설을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신속한 1기 신도시 재건축을 위한 국토부의 주도적인 역할과 보다 더 적극적인 태도를 당부했다. “1기 신도시 재건축에 가장 적합한 모델이 분당이라며 분당이 1기 신도시 재건축에 성공해야 1기 신도시를 포함한 대한민국 도시의 100년을 제대로 만들어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김 의원의 말에 동의하며, 공감을 표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