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탄천 15.7㎞ 구간 준설 완료…하천 범람 막는다

수질은 1급수로 더 깨끗해져

조여일 | 입력 : 2024/06/11 [07:27]

 

▲ 준설 작업 마친 성남 구미동 일대 탄천  © 내일을여는신문


성남시는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하천 범람을 막기 위해 2개년 계획으로 추진한 탄천 15.7구간의 퇴적토 준설 작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3월부터 최근까지 31억원이 투입된 이 준설 작업은 1단계 서울 방향~여수대교 5.2㎞ ▲2단계 여수대교~용인 방향 10.5등 단계적으로 이뤄졌다.

 

▲ 준설 작업 마친 성남 이매동 일대 탄천  © 내일을여는신문


시가 준설 작업으로 탄천 바닥에서 파낸 퇴적토는 57974에 이른다.

 

시는 퇴적토로 좁아졌던 탄천의 하천 폭을 평균 1m가량씩 넓혀 하천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었다.

 

▲ 준설 작업 마친 성남 탄천 구미교 지점  © 내일을여는신문


이는 하천의 수질 정화 효과로 이어졌다.

 

2022년 평균 2급수이던 탄천 수질은 1급수로 더 깨끗해졌다.

 

시는 백궁교, 방아교 등 탄천 곳곳에서 1급수에만 서식하는 버들치를 발견했다.

 

▲ 준설 작업 마친 성남 탄천 방아교 지점  © 내일을여는신문


시 관계자는 재해로부터 안전한 하천 환경 조성을 위해 민선 8기 치수 대책의 하나로 2단계에 걸친 퇴적토 준설을 추진했다면서 매년 발생하는 퇴적토를 정기적으로 준설해하천 유지 관리에 힘쓰겠다말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