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부소방·북부경찰, 구급대원 폭행근절 위한 공동대응 맞손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경기북부지방경찰청, 17일 오전 간담회 개최

조여일 | 입력 : 2018/05/17 [13:19]

 

▲ 경기북부 구급대원 폭행피해 근절 간담회     © 내일을 여는 신문


최근 폭행피해 구급대원 순직사고와 관련,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이 공동대응 협업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17일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양 기관은 이날 오전 10시 북부지방경찰청 제2회의실에서 ‘2018 구급대원 폭행피해 근절대책에 따른 공동대응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양 기관은 이날 구급대원 폭행방지 대책 및 처리절차 협조, 공동대응 가이드라인 마련, 주요사례 공유를 통한 상호 신뢰 형성 등의 필요성에 공감,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체계를 유지하기로 약속했다.

본부 관계자는 구급대원에 대한 폭행은 곧 도민들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범죄 행위라며 원활한 구급활동 수행을 위한 도민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현행법인 소방기본법50조에 따르면, 출동 소방대원에게 폭행 또는 협박을 행사해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 구급활동을 방해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처해질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