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우기대비 21개 공동주택 건설현장 안전점검

관련 민간전문가와 합동점검을 통해 객관적이고 전문적 점검효과 기대

조여일 | 입력 : 2018/06/14 [08:22]

경기도는 우기를 맞아 14일부터 20일까지 도내 건설 중인 공동주택 21개 단지를 대상으로 현장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21개 단지는 경기도내 총 324개 공동주택 건설 현장 중에서 공정률 20% 이내 단지 중 집중호우나 태풍에 취약한 지하 터파기, 흙막이 공사 등이 진행 중인 1,000세대 이상이거나 하천, 절개지 등이 존재하는곳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우기 대비 안전관리 계획의 작성 및 관리 상태, 수방 자재의 확보 및 관리 여부, 옹벽 및 급경사지의 관리 상태, 막이 시설의 상태, 가설시설물의 상태 등이며, 건축, 토목분야의 민간전문가가 점검한다.

한편, 경기도는 건설 중인 324개 공동주택 현장 중 경기도 점검대상 이외의 공사현장은6월 말까지 시·군 실정에 맞게 자체 점검을 실시하도록 했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민간전문가와 함께 실시하는 우기대비 점검을 통해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사항들을 점검할 것이라며 점검에서 지적된 사항들은장마가 시작되기 이전에 모두 조치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