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원구, 모란역 일대 환경정비 나서

조여일 | 입력 : 2018/06/15 [11:07]

 

▲ 모란역 일대 환경정비 나서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 중원구(구청장 김옥인)는 오는 18일부터 깨끗한 거리, 상쾌한마음, 행복한 중원을 만들기 위해 중원구 대표거리인 모란역 일대의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한다.

 

중원구 성남동에 위치한 모란은 국내 최대 규모의 재래시장 중 하나인 모란민속5일장이 열리는 장소로 일 평균 유동인구가 13만명에 달하고, 서울외곽순환도로와 경부고속도로가 연결되어 있어 교통의 요충지로 불리고있는 곳이다

 

하지만 노숙자와 불법쓰레기 투기,불법 주·정차,불법 노점행위, 불법 광고물 등 각종 불법행위로 인해 오랜기간 동안 몸살을 앓고 있는 상황이다.

 

▲ 모란역 일대 환경정비 나서     © 내일을 여는 신문

 

구는 환경정비에 가시적인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담당 부서별로 단기, ·장기 과제를 부여하여 모란역 일대 주변 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김옥인 중원구청장은모란역 일대 환경정비를 통하여 전국에서오고 싶고머물고 싶은 모란을 만들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