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현마을 아스콘 공장 재가동 허가에 대한 경기도 입장 <보도설명자료>

조여일 | 입력 : 2018/07/13 [00:46]

12일 경기도가 안양 연현마을 아스콘 공장 재가동을 허가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한 경기도 입장을 다음과 같이 설명드립니다.

설명내용

1. 아스콘 공장 재가동 신고수리는 공장 측의 재가동 요청을 경기도가 접수했다는 것으로 재가동을 허가했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2. 경기도는 해당 아스콘공장에 대해 지난 11일 허가조건이 미흡하여대기환경보전법 제34조제2항에 따라 '긴급 조업정지 처분'을 했습니다.

9일 신고서 접수 후 해당 공장에 대한 시설점검결과 상차시설 등에 미흡한 부분이 있어이를 완벽하게 보수할 때 까지 조업정지 명령을 내렸음. 따라서 당장 공장가동이 개시되는 것은 아님

3. 경기도는 지난 5일 안양시와 4자 협의체 구성을 위한 1차 회의를 진행했으며, 현재 안양시 주관으로 협의체 구성을 진행 중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협의체 구성을 마치고 합의안을 마련하겠습니다.

4. 주민 여러분과 소통이 원활하지 못한 점은 심심한 유감을 표합니다. 차후에는 진행상황에 대해 주민 여러분과 계속 소통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