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에 17억원 투입

인큐베이팅·두런두런·청년가게 등 4개 사업…100여명 취·창업 지원

조여일 | 입력 : 2018/08/13 [09:16]

 

▲ 성남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는 행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공모4건이 선정돼 모두 95000여만 원의 국·도비를 확보했다.

 

시는 이에 탄력을 받아 연말까지 자체 예산 75000만원을 더한 총 17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년일자리 창출 사업을 펴기로 했다.

 

지역 내 만 18세 이상~34세 이하의 미취업 청년 100명 이상을 취업 또는 창업 지원할 수 있는 규모다.

 

추진 사업은 성남형 청년 인큐베이팅(인원 30), 청년 두런두런(Do learn, Do run) 취업 분야(44)와 창업 분야(10), 청년가게 및 청년예술창작소(미정) 4개 분야다.

 

이들 사업은 참여 신청한 사업장에 청년 인력을 배치해 9개월~3년간 업무 경험을 쌓도록 한 뒤 다른 민간 기업에 취업을 연계하거나 창업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는 해당 사업장에 청년 1명당 인건비(1125~2400만원), 직무교육비(200~300만원) 또는 창업공간 리모델링비 등을 지원한다.

 

한편, 4개 사업 중 성남형 청년 인큐베이팅은 참여 사업장으로 종합사회복지관, 사회적기업 등 18곳이 확정돼 오는 820일까지 청년 30명을 모집한다.

 

분야별로 사회복지 18, 마케팅 4, 청소년 5, 홍보·디자인 2, 환경 1명을 뽑는다. 대상자는 시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 신청하면 된다.

 

이 외에 청년 두런두런 취업과 창업 분야는 8월 말 참여 사업장 모집·선정 뒤 9월 중순에 청년들의 신청을 받는다.

 

청년가게 및 청년예술창작소는 오는 12월 말 수정구 신흥역 인근에 성남시 청년지원센터를 설립한 뒤 세부 일정을 잡아 추진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