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성남 독립영화, 함께 응원합니다

성남문화재단,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작> 시사회

조여일 | 입력 : 2018/08/13 [10:51]

- 911(), 13(), 15() 시민들과 함께하는 독립영화제작지원작

   시사회 진행

- 2016년 지원작 정희재 감독 <히치하이크>, 14회 유라시아 국제영화제

   장편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상 수상, 한국 영화 최초 수상 성과

- 국내외 영화제 수상 및 초청 성과 낸 2017년 지원작 <살아남은 아이>,

   8월 말 개봉 예정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박명숙)이 우수한 독립영화를 발굴지원하고, 우수한 영상문화 인력과 자원을 유입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 지원작들을 시민들과 함께 감상하는 시사회를 개최한다.

 

지난 2014년 시작된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은 매년 선정작들이 국내외 각종 영화제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며 해를 거듭할수록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7월에는 2016년 장편 지원작인 정희재 감독의 <히치하이크>가 카차흐스탄에서 개최한 제14회 유라시아 국제영화제에서 장편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유라시아 국제영화제는 유럽과 아시아 지역 영화인들의 교류를 목표라 하는 영화제로 올해는 특히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수도 이전 20주년 기념으로 역대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됐으며, 한국영화가 유라시아 국제영화제에서 경쟁부문 수상을 한 것은 이번이 최초라 더욱 의미가 크다.

 

오는 911()부터 15()까지 성남미디어센터 미디어홀에서는 <히치하이크>를 비롯해 2017년 지원작들에 대한 시사회를 진행한다.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국제평론가협회상, 43회 서울독립영화제 최우수 장편상 수상에 이어 2018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에 공식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던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911() 시사회의 첫 문을 연다. <살아남은 아이>는 오는 830() 극장 개봉도 예정되어 있다.

 

913()에는 단편 지원작 <죽음의 무도회>(박혜정 감독), <선화의 근황>(김소형 감독), <곳에 따라 비>(임상수 감독) 3편이 상영되고, 15()에는 <히치하이크>(정희재 감독)를 만날 수 있다. 시사회마다 상영 후 감독과의 대화의 시간도 마련된다.

 

시사회 참여 신청은 성남미디어센터 홈페이지(www.snmedia.or.kr)에서 할 수 있다.

 

성남문화재단은 이번 시사회를 통해 <성남독립영화제작지원> 사업의 성과를 널리 알리고, 독립영화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애정이 더욱 커질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