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의원, ⌜신사-위례선 연장선 사업⌟ 조기 추진 ‘잰걸음’ !

신상진 의원, 국토교통부-경기도-한국철도시설공단 실무진들과 함께 직접 현안 챙겨

조여일 | 입력 : 2018/09/14 [06:52]

▲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신상진 국회의원     © 내일을 여는 신문


자유한국당 신상진의원(성남 중원구)신사-위례선 연장선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 팔을 걷어 부쳤다.

 

성남 중원구 등 성남 본시가지 주민 5만여명의 발이 되어 줄 신사-위례선 연장선 사업이 최근 성남시, 광주시의 사업비 예산분담 협의로 위례-광주시 삼동구간을 우선 추진키로 한 가운데 신상진 의원은 912, 국회 의원회관 제5간담회의실에서 신사-위례선 연장선 사업조기 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신상진 의원이 19대 국회 당시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서 강력하게 추진·노력하여 신사-위례선 연장선 사업3차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추가검토대상사업으로 포함시킨 이후, 관계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의과정으로서 오늘 유관 기관들과 조기 추진 방안에 대한 보다 심도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경기도,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날 신 의원은,“서울시 민자사업인 신사-위례선본선 사업이 주간사가 바뀌는 등의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현재 민간투자적격성조사가 진행 중에 있지만 사실상 획기적인 진도가 나가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본선 사업이 진행되는 상황에 따라 연장선 사업을 두고 볼 수만은 없으며, 더욱이 당초 용인 에버랜드까지의 노선에 대한 사업타당성 구조가 낮기 때문에 노선 또는 구간변경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 의원은,“지역 규모와 인구 수에 비해 대중 교통여건이 매우 열악한 성남 중원구 등 본시가지 50만 주민과 5만여명이 근무 중인 상대원공단 근로자, 그리고 인접한 지역주민들을 위해서라도 하루 속히 신사-위례선 연장선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면서,

 

오늘 간담회에서 제시된 여러 의견들이 연장선 사업 추진 실무 테이블에서 논의되고, 관계기관 간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신사-위례선 연장선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관계기관에 특별히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