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결혼식’ 부부 10쌍 신청받아

성남시 예식비용 전액 지원

조여일 | 입력 : 2018/09/14 [07:19]

 

▲ 지난해 9월 성남시청서 열린 열린 시민 결혼식 때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가정 형편상 결혼식을 미뤘던 부부 10쌍의 결혼식을 지원한다.

 

시는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고 사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오는 102일까지 무료 시민결혼식신청을 받는다.

 

결혼식은 오는 1124일 오전 11시 중원구 여수동 성남시청 1층 온누리에서 열린다.

 

가족과 친지, 하객 등 많은 사람의 축하 속에 화촉을 밝히게 된다.

 

성남시는 웨딩드레스, 턱시도 등 신랑·신부 예복과 메이크업, 사진·비디오 촬영 등 예식에 드는 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피로연은 본인 부담이다.

 

시민결혼식 희망자는 부부 중 한 사람이 기한 내 신청서를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 직접 내야 한다.

 

시는 국가유공자, 장애인,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다문화가족, 저소득층(기준 중위소득 80%) 순으로 대상 부부를 선정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