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야당국회의원 의견도 충실히 수렴, 대화통로 구축” 약속

조여일 | 입력 : 2018/09/14 [22:35]

 

▲ 야당국회정책협의회     © 내일을 여는 신문

 

- 14일 오전, -야당 국회의원 정책협의회 열어.

- 이 지사 도에 대한 의견 충실히 받겠다. 대화통로 구축

- 야당 국회의원도 한 목소리로 경기도 발전 협력하겠다

- , 40개 사업 18559억 원 규모 국비 지원 건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발전을 위해서는 야당 국회의원의 의견도 충실히 수렴하겠다며 대화통로 개설을 약속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14일 오전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경기도 지역 야당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를 열고 국정운영에는 다른 입장이 있을 수 있어도 경기도정에는 특별한 차이가 없을 것이라면서 도에 대한 제안이나 도민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면 충실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의견을 받기위한) 현실적인 방법으로 충분한 대화 통로를 만들겠다면서 전체적인 문제는 도당위원장이나 도당이 해주면 좋을 것 같고 개별적인 것들은 보좌진 중에 담당을 정해주시면 챙기도록 하겠다고 구체적 방안도 제시했다.

이 지사는 특히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대() 국회 소통채널로 지목해 향후 야당 국회의원과의 소통을 책임지도록 했다.

이에 대해 야당국회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경기도 발전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위원장은 행정에는 여야가 없지만 경기도정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기 위해서는 야당의 적절한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고 전제한 후 야당이라고 해서 무조건 비판만 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협조할 것은 확실히 협조하겠다고 강조했다.

 

▲ 야당국회정책협의회     © 내일을 여는 신문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기도정 운영은 당 차원에서 할 게 아니라 지역별로 하나가 돼서 해야 한다면서 경기도정의 여야 견제는 경기도의회에서 하면 되고 경기도 차원에서 의원들이 나서야 할 일이 있다면 서로 공유하고 소통하면서 이끌어가자라고 말했다.

이날 정책협의회에는 김영우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위원장, 주광덕·이현재·김성원·송석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과 정병국·이찬열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등 7명의 야당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한편, 도는 이날 평화통일, 철도도로망, 생활인프라, 미세먼지 대응 등 4개 분야 40개 사업 18559억 원 규모의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경기도의 내년도 국비확보 목표액은 125천억 원이다.

이날 도가 건의한 주요사업은 주한미군 공여구역 지원 등 평화통일기반조성 3개 사업에 1364억 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상패~청산 국대도 3호선 등 19개 철도망과 도로망 사업 13255억 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팔당상수원 관리지역 주민지원사업, 남한산성박물관 건립 등 생활인프라 12개 사업 1821억 원 저상·2층버스 도입 등 미세먼지 대응과 교통복지 지원을 위한 6개 사업 2119억 원 등이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 3경기도 지역 국회의원과, 11일에는 여당 지도부와 경기도 지역 여당 국회의원과 함께 예산정책협의회를 갖고 국비확보 지원 등을 건의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