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연천군·軍 주민안전 및 교통불편 해소 위해 도내 낙석 철거

17일 오후 2시부터 28사단 주관 낙석 폭파 훈련과 연계 철거

조여일 | 입력 : 2018/04/17 [02:00]

연천군 중면 삼곶리 군중로에 위치한 군() 대전차 방호시설(낙석)17일 철거된다.

16일 경기도에 따르면, 오는 17일 오후 2시 연천군 중면 삼곡리 산36-4번지 일원에서 제28보병사단 주관으로 낙석 폭파 철거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폭파 철거는 경기도와 제3야전군사령부가 올해 1월부터 구성한 낙석 개선관련 도-3야전군 협의체의 논의에 따라 결정된 조치다.

해당시설은 작전환경변화에 따른 안전성 및 작전성을 검토해 군의 작전에 지장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특히 낙석폭파 철거는 군의 실전적인 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되며, 이날 행사에는 경기도, 연천군, (28사단) 관계자들이 참관한 가운데, 실물폭파 및 철거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철거되는 낙석은 적 전차 남하 시 진입을 차단하는 방호시설로, 임진강, 평화누리길, 캠핑장 등의 소재로 관광객들의 이용이 잦은 합수교진입로 직전에 위치해 있다.

도는 이번 낙석 철거로 도민들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군사도시의 이미지를 다소 개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신환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이번 낙석 철거를 통해 군관 협업 체계를 더욱 돈독히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군 간 협력체계를 통해 주민불편, 교통안전 위험 시설을 계속 발굴하여 등 각종 규제로 신음하는 경기북부 도민들의 불편을 적극 해소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