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중앙시장 재건축 공사 시작돼

시설현대화…내년 말 공설시장으로 재탄생

조여일 | 입력 : 2018/04/17 [09:28]

▲ 2016년 8월 촬영한 성남시 중앙시장 전경     © 내일을 여는 신문

 

성남시는 수정구 태평동 중앙시장의 재건축 공사를 416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성남시는 조달청 공사 원가 사전 검토, 공사 입찰 등의 행정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내년 말까지 사업비 448억 원을 투입해 이곳 시장을 중앙공설시장으로 재건축한다.

 

다음 달 말까지 중앙시장 가··마동 건물의 철거작업이 진행된다. 전체 5개 시장 건물 중 나·다동 건물은 2006년 화재 때 소실된 상태다.

 

▲ 2017년 9월 촬영한 성남시 수정구 태평동 중앙시장 전경     © 내일을 여는 신문

 

시장 건물이 모두 철거된 자리(3411)에는 연면적 21490, 지하 1, 지상 7층 규모의 새 건물이 들어선다.

 

점포 177, 공영주차장 464, 창고, 주민편의·휴게 시설, 냉장·냉동 시설을 갖춘다.

 

내년 말 완공되면 중앙시장이 생긴 지 49년 만에 공영주차장과 전통시장의 복합기능을 갖춘 중앙공설시장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 2017년 12월 촬영한 성남시 수정구 태평동 중앙시장 입구     © 내일을 여는 신문

 

중앙시장은 성남시가 1973년 출범하기 전인 1970년 무렵 서울시 철거민 집단 이주 단지(광주대단지) 시절에 조성된 전통시장이다.

 

성업 중이던 2000년대 초반 176개이던 점포 수는 2002, 2006년 두 차례 화재를 겪고, 재난위험시설 E등급(구조적 결함상태)을 받은 가동 건물 점포의 자진 철거가 20168월 이뤄지면서 점차 줄었다.

 

성남시가 지난해 1225일 중앙시장 시설 현대화사업을 시작하기 직전까지 남아 있던 점포 수는 54개다.

 

▲ 2019년 말 중앙공설시장으로 재탄생할 중앙시장 조감도     © 내일을 여는 신문

 

당시 시는 상인들에게 점포 이전 등 보상비를 지급해 2년간 휴업 상태다.

 

성남시는 시설 현대화 사업을 마친 후에는 이곳 상인들이 재입점하도록 우선 입점권을 줄 계획이다.

 

시는 중앙공설시장이 개장하면 지난 224일 이전 개장한 모란민속5일장, 지난해 1215일 재건축한 하대원공설시장과 함께 본시가지 지역경제와 상권 활성화를 이끌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