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업 중단 위기 학생 위한 안전 울타리 구축

학업중단예방 집중지원학교 100교 업무담당자 워크숍

조여일 | 입력 : 2018/04/18 [01:52]

학업중단 발생의 감소 및 건강한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워크숍 운영

학업중단예방 집중 지원학교 100교 선정하여 위기학생 학교생활 적응 지원

워크숍 주요내용은 학업중단예방 실천방안 및 집중지원학교 운영 방안 등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17일 북부청사 김대중홀에서학업중단예방 집중지원학교 업무담당자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학업중단 학생 감소 및 건강한 학교문화 조성을 위해 마련했으며, 학교 업무담당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도교육청은 올해 학업중단예방 집중지원학교를 100교 선정하여 학업중단예방 지원체제 구축으로 학업중단 위기학생의 학교생활 적응을 돕고 있다.

워크숍은 학업중단예방 실천방안, 학업중단예방 집중지원학교 단계별 운영 방안, 학업중단숙려제 운영 및 지원활동 등의 내용으로 진행했다.

또한, 학업중단숙려제 운영 Q&A 자료를 토대로 학교 업무담당자의 실무역량을 강화하고, 토의를 통해 담당자 간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5월부터 7월까지 신규 선정 학교와 희망 학교 등 52개 학교를 대상으로 학교별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하여 학업중단 위기학생 지원을 구체화한다.

경기도교육청 정만교 진로지원과장은 학업중단예방 사업은 단 한 명의 학생도 포기하지 않는 책임교육을 실현하는 것이라며, “학업중단 위기 학생들이 학업을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